그누보드5

본문 바로가기

팝업레이어 알림

 

  브라운하우스의 상호명이

  브라운스테이로 변경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


 

    


안녕하세요. 통영변두리에 바다가 보이는 자그만한 펜션
'브라운 스테이'입니다.
탁한 공기는 저만치 도망간 이곳에선 날마다 별과 바다와
바람이 노래를 해요.
앉아서 눈으로 그 노래를 들어요. 재미가 솔솔 있답니다.
마음이 평온해지는 이 노래 들으러 오시겠어요?
여기라면 일상에게 지친 당신에게 최고는 아니어도,
꽤 좋은 장소가 될 거예요.

룸프리뷰

실시간 예약

인스타그램

여행팁&소통